친환경 산업동향

제목 쓰레기의 화려한 부활, ‘리자인 시대’ 활짝
작성자 tawake88
조회수 469
코트라 그린리포트, 녹색 신성장 분야로 부상

 
영국 그린보틀유닛의 도로용타일(1)
 
영국 그린보틀유닛 도로용타일(2) 
 
 매립지로 가야 할 폐기물이 디자인의 화려한 옷을 입고 명품으로 재탄생하는‘리자인(Recycle + Design)’ 시대가 열리고 있다. 코트라(KOTRA)는 이탈리아, 일본, 프랑스 등 세계 20개국의 다양한 리자인 상품들을 소개하는 그린리포트를 발간하고 쓰레기를 재활용해 첨단 디자인을 채용하는 리자인 산업이 녹색 신성장 분야로 부상했다고 평가했다.

 그린리포트에 따르면 미국의 베트라죠(Vetrazzo)는 유리병을 재활용한 싱크대 상판을 만들어 천연 대리석 제품의 2배 가격에 팔고 있다. 버려지는 맥주병, 와인병, 신호등, 자동차 유리, 건물 유리창이 재료다. 유리를 녹이지 않고 깨뜨려 재활용하기 때문에 에너지 절감은 물론 탄소배출까지 줄이는 친환경 제품이다. 다양한 색상의 유리병에서 나오는 고급 이미지와 천연 대리석의 2∼3배 강도를 가진 이 싱크대는 리츠칼튼호텔, 맥도날드 본사, 마이크로소프트 본사 등에 설치돼 있다. 이 회사는 미국 전역에 450개의 주문 가공 업체와 600개의 소매점을 보유하고 있다. 올해 판매액은 미국 부동산 경기 침체에도 불구 작년 판매면적(3만여㎡)보다 32% 증가할 전망이다.

 대만 방직기업들로 구성된 대만방직산업연맹은 페트병에서 추출한 섬유로 2010 남아공 월드컵 유니폼을 만들어냈다. 한국, 미국, 브라질, 네덜란드 등 월드컵 출전국 32개국의 3분의 1에 해당하는 9개국 대표팀 선수들이 이 유니폼을 입었다. 이 유니폼 제작에는 대만에서 회수된 1300만 개의 페트병이 사용됐다. 페트병 섬유로 제작된 유니폼은 기존 옷감보다 13% 가볍고 신축성도 10% 더 뛰어나다. 땀의 흡수와 증발에도 좋아 활동량이 많은 운동선수에게 적합하다. 페트병 섬유 개발에는 페트병 회수, 분류, 가공, 제조, 염색 등의 과정에 대만의 4개 기업이 참여했고 10여 년의 시간이 걸렸다.

 미국의 에코이스트(Ecoist)는 사탕포장지, 음료수 라벨 등으로 패션 핸드백을 만들어 카메론 디아즈, 패리스 힐튼 같은 할리우드 스타들을 매료시키고 있다. 코카콜라, 디즈니, 마스(Mars) 등의 기업들로부터 필요 없거나 잘못 프린트된 폐기물을 공급받아 핸드백, 지갑, 팔찌 등 다양한 패션상품을 수작업으로 만든다. 이 회사 핸드백은 2008년 독립 핸드백 디자이너 어워드에서 베스트 그린 핸드백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최근 4년간 1500만개 이상의 사탕 포장지와 음식 패키지를 매립지로부터 구해내 패션 상품으로 부활시킨 것이다.

 스위스의 프라이탁(Freitag)은 다 쓴 트럭천막을 명품 핸드백으로 탄생시켰다. 프라이탁 핸드백은 튼튼한 방수천 재질에 어깨끈은 자동차 안전벨트로 만들어졌고 폐자전거 튜브로 고무부분을 마감했다. 1년에 사용하는 재료가 방수천 200톤, 자전거 튜브 7만5000개, 차량용 안전벨트 2만5000개에 달한다. 특히 똑 같은 디자인이 하나도 없는 것이 특징이다. 화려한 색상과 독특한 디자인으로 스위스 젊은이들의 필수품으로 자리 잡은 이 제품은 작년에만 20만개가 팔렸다. 현재 전 세계 350개 매장에서 팔리고 있다.

 이 밖에도 보고서는 유리병으로 만든 도로용 타일(영국 Green Bottle Unit), 폐가전제품으로 만든 인테리어 가구 및 장신구(오스트리아 D.R.Z), 폐타이어를 활용한 가방(일본의 코한) 등 세계의 다양한 리자인 제품들을 소개했다.

 한선희 코트라 통상조사팀 처장은 “우리나라에서는 아직 생소하지만 ‘리자인’은 그린산업에 나타나고 있는 세계적인 트렌드”라며, 폐기물에 기술과 디자인,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가미해 명품을 만들어내는 각국의 사례를 주목해야 한다고 밝혔다.
 

신정운기자 peace@
2010-10-19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