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산업동향

제목 스티로폼 금지 추진…한인업계 "음식 배달 어쩌나"[LA중앙일보]
작성자 tawake88
조회수 461
스티로폼 금지 추진…한인업계 "음식 배달 어쩌나"
배달 많은 데다 대체용기 마땅찮아
2014년부터 전면금지땐 타격 클듯
 

캘리포니아 주상원이 2014년 부터 폴리스타이렌(스티로폼) 용기의 사용을 전면 금지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는 소식을 접한 한인 요식업계는 "걱정이 크다"는 반응과 함께 "신속한 대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한 업주는 "투고와 배달용 포장은 대부분 스티로폼 용기로 이루어지는데 이를 사용하지 못하게 된다면 큰 일"이라며 "현재로서는 이를 대체할만한 용기가 없어 걱정"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업주도 "한식은 국이나 찌게류 등이 많아 포장방법이 걱정된다"며 "가격이 저렴한 대체용기가 개발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하지만 관련 한인단체들은 스티로품 용기의 사용 금지 추진 이유가 '환경보호'라 반대 보다는 대안 모색이 현실적이라는 목소리가 많다. 신속한 대체용기 발굴을 통해 회원 업소들의 불편을 최소화 하겠다는 입장이다.

미서부 한식세계화추진위원회의 회장을 맡고 있는 한식당 소향의 조병덕 대표는 "대안이 딱히 없는 상황에서 나온 법안이어서 당황스럽기는 하지만 정부의 목표가 궁극적으로는 소비자 보호인 만큼 스티로폼을 대신할 용기를 찾는데 주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남가주 한인음식업연합회의 왕덕정 회장도 "걱정스럽기는 하지만 환경보호라는 측면에서 업계도 대안을 찾는데 나서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며 "식당들이 겪을 수 있는 어려움을 미리 확인해 협회 차원에서 고민을 덜어주는 작업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재질에 따른 용기별 차이를 고려해 식당업주들의 부담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었다.
한인요식업협회의 이기영 회장은 "스티로폼 용기를 대신할 용기는 가격이 상대적으로 너무 비싸 업주들의 부담이 커질 수 밖에 없다"며 "불경기라는 현재의 요식업계 상황을 무시한 법"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지난 2일 주상원을 통과한 스티로폼 용기 사용 금지안은 하원에서 논의가 시작됐다. 만약 하원에서도 통과돼 주지사의 서명을 얻으면 일반 식당이나 카페 푸드트럭 등에선 오는 2014년에 교육구 내의 카페테리아에선 오는 2015년 부터 각각 시행된다.
 
 
[LA중앙일보]기사입력: 06.05.11 21:24
문진호 기자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