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종이컵/3D프린터

제목 쓰리디테크놀로지-엔터봇, 실리콘 3D프린터 국산화 성공
작성자 tawake88
작성일자 2018-01-04
조회수 216
 
고온에 견딜 수 있고 탄성이 우수한 액상실리콘을 압출해 적층할 수 있는 실리콘 3D프린터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개발됐다. 인체에 무해한 실리콘 특성을 이용해 생체 의료용이나 교육용, 산업용 등 3D프린터 응용분야의 확대가 예상된다.
 
쓰리디테크놀로지(대표 박병운)와 엔터봇(대표 최우형)은 최근 상온에서 액상실리콘을 노즐을 통해 압출해 적층할 수 있는 실리콘 3D프린터를 공동 개발했다고 12일 밝혔다.
 
일반적으로 실리콘과 같은 부드러운 소재는 3D프린터 재료로 사용하는 데 한계가 있다. 단단한 플라스틱이나 금속 분말 등 3D프린터 주 재료와 달리 실리콘은 스스로 지탱하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또 플라스틱 등 열가소성 수지는 열에 약해 섭씨 60~100℃ 정도에 대부분 변형이 일어난다.
 
이번에 두 회사는 개발한 실리콘 3D프린터는 광경화성 액상 실리콘 화합물 소재와 함께 액상의 실리콘 복합소재를 직접 압출해 적층할 수 있는 실리콘수지 전용이다.
 
이 제품은 카트리지와 원료를 압출해주는 배럴 소재 공급 장치, 정밀 스크류 디스펜서 등으로 구성돼 있다. 디스펜서는 액상 원료를 필요한 곳에 정확히 뿜어주는 역할을 한다.
 
실리콘 3D프린터는 또 압출기를 탈·부착할 수 있는 호환성 구조로 설계돼 있다. 고체 필라멘트용 압출기, 컴퓨터 수치제어(CNC) 조각기 등의 헤드를 부착해 멀티 프린트 기능도 구현할 수 있다. 실리콘 소재의 3D프린팅 외에 바이오 소재와 점토, 초콜릿과 같이 필라멘트화하기 어려운 소재의 3D프린팅도 가능하다.
 
또 디지털강화(DLP) 방식의 광조형 3D프린터는 햇빛에 경화가 진행되거나 세척 등 뒤처리 시간이 오래 걸리지만 이 제품은 출력과 동시에 활용할 수 있는 등 프린팅 프로세스가 단순하다는 것이 장점이다.
 
두 회사는 생체 의료용 인체 장기 형상과 실습용 3D 출력, 실리콘을 활용한 각종 교육 기자재용 등으로 보급할 계획이다. 또 인체공학적 신발 제품 개발, 산업용 목업 실리콘 형상 출력 등에도 활용할 수 있도록 마케팅을 펼칠 방침이다.
 
박병운 대표는 “해외에서는 독일 기업 두 곳이 최근 실리콘 3D프린터를 개발해 출시를 앞두고 있다면서 국내 3D프린터 관련 업계의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부품 공급 및 기술이전을 적극 추진하고, 중국 업체와 협력해 현지 사업화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출처: 전자신문
원문출처: http://www.etnews.com/20170612000208
다운로드수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