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동향

제목 [한국] 음식물쓰레기가 에너지로… ‘바이오매스’시장 잡아라
작성자 tawake88
조회수 143
탈원전이 이슈화되면서 원자력과 석유 의존도를 낮춰야 한다는 목소리가 다시 높아졌다. 근대 산업화와 세계 경제발전의 촉매제 역할을 했지만 지속 가능성, 미래 에너지라는 측면에서는 한계를 드러내고 있다는 지적이다. 특히 석유는 매장 지역이 한정적이고 거대 유통업체들의 패권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한 탓에 에너지 안보 문제와도 직결돼 있다. 그 자리를 대체할 원료로 주목할 만한 것 중 하나가 ‘바이오매스’(Biomass)다.

        

8일 업계에 따르면 유기성 생물체를 총칭하는 바이오매스는 크게 두 가지 형태로 활용 가능하다. 액체·가스·고체연료와 전기·열 등의 ‘바이오에너지’로 변환될 수 있고, 친환경 성분이 함유된 ‘바이오플라스틱’으로도 재탄생된다.

        

가장 큰 특징은 음식물쓰레기, 축산폐기물과 같은 유기성 폐기물을 자원으로 사용한다는 점이다. 국내 자급이 가능하며, 재생산이 가능한 식물자원 등에서 생산돼 고갈 문제가 없다. 쓰레기 처리 부담을 줄이면서 에너지화도 가능한 데다 친환경성이라는 장점까지 있다. 산성비의 주범인 황산화물이 전혀 배출되지 않고 디젤 엔진의 유해 배출 가스도 크게 줄여주기 때문이다. 미국 에너지부(DOE)에 따르면 바이오디젤은 경유에 비해 약 78% 정도 온실가스 저감 효과가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지난해 약 56만㎘의 바이오디젤이 사용됐으니 이산화탄소 145만t이 감축된 셈이다.





요약: 한국바이오안전성정보센터 (www.biosafety.or.kr)

출처: 한국바이오안전성정보센터(KBCH)『바이오화학산업동향(TWB)』

원문 : http://www.segye.com/newsView/201708080025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