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령&정책

제목 신세계백화점, 올 설 선물 재활용 가능한 포장 전면도입
작성자 tawake88
조회수 353
신세계백화점, 올 설 선물 재활용 가능한 포장 전면도입  

신세계 백화점(대표 장재영)이 지난 추석 업계 최초로 친환경 소재의 ‘에코폼’을 소재로 한 포장패키지를 선보인데 이어 올 설에는 재활용 가능한 포장패키지를 전면 도입한다.

오랜만에 가족들이 한데 모이는 날인 만큼 명절 선물로 그 간의 고마움을 표현하기도 하지만 이로 인한 포장쓰레기도 많이 발생해 자원 낭비는 물론 불필요한 처리 비용까지 들었다.

이에 신세계백화점은 계속해서 재사용이 가능한 포장재를 사용해 일회용 포장쓰레기 발생을 줄이고, 환경 보호에도 앞장선다는 방침이다.

특히 올해는 쿨러백 포장패키지를 기존 냉장육뿐만 아니라 수삼선물세트 까지 확대했다.

수삼선물세트의 경우 기존에는 종이박스에 스티로폼을 넣은 포장재를 사용했으나, 올해는 다용도로 사용이 가능한 밀폐용기에 수삼을 넣고, 이를 쿨러백으로 포장해 수삼뿐만 아니라 포장용기도 재활용할 수 있다.

쿨러백은 최근 캠핑 등 야외활동이 늘어나면서 가정에서 많이 찾는 물품으로 올해는 에코폼을 사용한 쿨러백으로 전면 교체함에 따라 환경오염을 최소화했다.

또 견과, 곡물, 찬류 선물세트의 경우 기존 종이나 비닐을 사용한 포장에서 ‘유리병’ 포장으로 일부 교체했다.

입구가 넓은 유리병을 포장재로 사용함으로써, 내용물을 다 사용한 후 남은 유리병을 양념통으로 재활용할 수 있어 일석이조인 셈이다.

또한 장류의 경우 전통 항아리에 담음으로써 선물의 품격을 높이는 것은 물론이고, 추후 계속해서 장을 담을 수 있는 용기로 사용할 수 있게 활용도를 높였다.

뿐만 아니라 냉동정육세트, 굴비세트 포장에 쓰이는 나무 상자의 경우 싱크대 등 서랍 정리 용으로 활용할 수 있어 재활용이 가능하다.

신세계백화점은 과일에 부착하는 띠지 등 불필요한 포장 부산물도 없애 환경을 최우선으로 고려한 설 선물을 준비했다.

임훈 식품생활당담 상무는 “신세계백화점은 친환경 경영을 실천하기 위해 지난해 업계 최초로 에코폼 포장패키지를 선보인데 이어 올해는 재활용이 가능한 포장재로 그 의미를 확대했다”며 “앞으로도 친환경 소재를 사용한 포장재 개발과, 계속해서 사용가능한 포장용기 개발을 통해 과도한 선물 포장으로 인한 자원 낭비를 막고 환경을 최우선으로 한 명절 선물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
첨부파일